고객서비스센터

(주)인터시티경산 은 도민 한분 한분의
작은 소리까지 귀담아 듣겠습니다.

고객서비스센터

고객 소리함이 없어서 여기다가 적습니다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1111 댓글 0건 조회 445회 작성일 20-08-18 23:33

본문

18일 저녁7쯤 동곡 정류장 지나서 한 손님이 마스크도 없이 승차했는데 아무런 말도 하지않고 승차허가를 하고선 25분가량 마스크를 하지않은 손님과 대화를 하기도하고 그러시다라구요. 요즘 같이 코로나가 더 악화된 상황에서 연로하신분들이 많이 타시는 코스에서 그런 상황은 너무 껄끄럽고 불편하네요.
파일 첨부합니다.

[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20-08-21 09:52:02 찾아주세요에서 이동 됨]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